한글날이란? 10월 9일은 한글날

한글날이란? 10월 9일은 한글날


한글이라는 이름은 1910년대 주시경 선생을 비롯한 수많은 한글학자들이 사용하시 시작한 말이다. 한이란 크다라는 뜻으로 한글은 큰 글을 의미하고 있지만, 넓게는 으뜸가는 글 하나밖에 없는 글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훈민정음은 곧 오늘의 한글을 창제해서 세상에 펴낸 것을 기념하고, 우리 글자 한글의 우수성을 기리기 위한 국경일 1926일에 음력으로 9월 29일 지정된 가갸날이 그 시작이고 1928년 한글날으로 개칭되었다. 광복 후 약력 10월 9일로 확정이 되었고 2006년부터 국경일로 지정이 되었다.



한글은 세계문자 중 유일하게 글자를 만든 사람과 만들어진 원리를 알고 있고, 과학적 원리와 소리와 글자의 상관관계까지 생각해서 만든 표음문자이다.  한글은 정확하게 말하면 훈민정음은 그 우수성을 인정받아 1997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되어 있고, 국보 70호로도 지정되었있다.


한글은 조선의 세번째 왕인 세종대왕이 만들었는데, 훈민정음은 백성을 가르치는 바른 소리라는 뜻을 가지고 있고, 세종대왕은 백성을 위해 누구나 쉽게 배우고 읽고 쓸수 있도록 훈민정음을 만들었다. 

서기 1443년에 창제된 한굴이 국문으로 공식인정을 받은 것은 450년 후인 갑오경장 때이다.



한글날이 처음 기념으로 자지잡은 날은 1926년 음력 9월 29일 가갸날이다. 가갸고교구규 하지만 당시 우리나라 국민들은 일제 치하에 억압되어 살았기 때문에 한글 학자들은 민족정신을 되살리고 북돋우기 위해 한글날은 제정하여 기념하였다. 가갸날은 1928년 한글날로 바뀌었고 날짜도 여러번 바뀌다가 1945년 광복이 되고 나서 10월 9일로 확정되었다.


세종대왕이 한글을 창제하고 반포하기 전까지는 우리에게 말은 있었지만 글은 거의 중국에 한자를 빌려 섰기 때문에 한자로 그 뜻이 달랐고 어려웠기때문에, 한글로 인해 문맹자의 수가 줄어들었고 생활 및 문화 전반을 질이 향상되었다. 하지만 요즘 인터넷이 보급되면서, 한글이 모순되고 있다. 





더보기

댓글, 1

dachshund-dre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