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파민이란? ? 어떤 효과가 있을 까요?

도파민이란? 다양한 작용에 관여하는 생체 내의 물질 그자체라고 신경전달물질중 하나로 노르에피네프린과 에피네프린 합성체의 전구 물질이에요. 신경전달물질과 호르몬으로 이용되는 물질로 쾌락과 행복감, 몰입 및 의욕에 관련된 감정을 느끼게 되는데, 세로토님과 마찬가지로 일상생활에서의 여러가지 감정과 행동에 영향을 끼치는 호르몬이랍니다.


도파민은 우리 삶에 있어서 없어서는 안될 호르몬이죠.

실질적으로 직장인 남성들 중 도파민이 부족하여 음주와 과식을 하는 경우가 아주 많아요.


도파민의 효과

적정량의 도파민은 사람들에게 에너지와 의욕을 불어 넣어주며 한가지에 대한 몰입도를 올려주고 즐거운 쾌락을 느끼게 해줘요.

어떠한 사물 또는 사람에게 관심이 생기거나, 상대방에게 호감이 생길때에도 도파민이 분비가 되는데 그로 인해서 호감이 가는 사람에 대한 생각을 더 많이 하게 하고 뇌의 활동이 활발하게 되는 거죠. 

그리고 도파민은 몰입하는 효과는 대단해요. 

그것이 어떤 종류의 것이던지 도파민이 적절하게 분비가 되면, 공부 몰입을 할수 있고, 일과 학습으로 얻어진 성취로 쾌감은 도파민에 분비를 높여주고, 이는 자기 개발 동기부여로 이어진다고 해요.

기분 좋음을 추구하난 이유는 우리가 본래 사람이 가지고 있는 자연 보수와 관계가 있어요 초콜릿을 먹는 것도 마찬가지고요 예를 들어 목이 마를 때 물을 한잔 마신다면 정말 맛있다라고 느끼는 것과 같아요 사람을 만날때 반갑다라고 느끼는 것 도 기분은 좋게 만드는 자연보수 이지요.




이렇듯 기분 좋음은 아주 흔하고 자연스럽게 발생하는데 이 이유는 가장 일반적인 "도파민 보수계" 이에요.

도파민에 의해 기분 좋음을 느끼는 이유도 도파민 보수계와 관련이 있어서 결과론적으로만 말하자자면 스냅스 소포에서 방출된 도파민을 뉴런이 받는데 이렇게 받은 도파민의 의해 기분좋음이 일어나게되요. 또한 도파민의 양이 많을 수록 기분이 좋아진다고 해요.


중독현상을 의존증이라고도 하죠.

대개의 경우 처음부터 의존에 빠지는 것이 아니라 그전 단계가 있다고 하는데요 이것을 바로 기분좋음을 다시 한번 맛보고 싶다라고 생각하는 것이지요.

의존증에 이르는 것은 기분 좋음을 다시 한번 맛보고 싶다고 생각해 반복해서 사용한 결과인 경우가 많은데 본인이 깨달았을 때는 이미 의존성 물질을 섭취하고 있는 상태가 당연한 것이 되는 거죠.

그 결과 기능의 밸런스가 어긋난 곳에서 균형이 잡히게 되고 있는 것이 당연하다고 뇌나 몸이 기억하고 있으므로, 의존성물질이 없어진다면 이미 의존성물질에 의해 밸런스가 맞춰진 뇌가 밸런스의 균형을 잃고 매우 괴롭다는 느낌을 받아요.

일명 우리가 잘알고 있는 "금단현상" 이탈 증상 이라고 해요. 주위에서도 알콜 중독과 담배에 의존하는 사람들을 많이 볼 수 있는데 "하나의 예라고 할수 있겠는데요.  따라서 이 금단현상을 없애기 위해 의존성 물질을 계속 섭취하려고 해죠 중독이 의존증

의존증이 생기게 되면 끊지 못하게 될 뿐만 아니라, 처음 정도의 효과를 얻기 위해서는 더 많은 의존성물질이 필요해 지는 일이 생기게 되는 거죠. 이런게 바로 중독에 원인이 되는 것이에요.


여러가지 질환은 바로 도파민에 연결되 있어요. 사람에 면역 세포가 떨어지고 높아지고 차이는 바로 도파민이 분비가 얼마나 되느냐 떨어지느냐에 차이 이에요.

노인성 질환 중하나인 파킨슨병도 마찬가지 도파민에 영향을 받아요. ▽

노인성 3대질환 파킨스 병


사람이 감정을 느낄때 분노, 위협, 공포를 느끼게 해주는 기분을 들게 만드는 호르몬이에요. 

노르에피너프린에 대하여 



더보기

댓글, 3

dachshund-dre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