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탕과다 섭취? / 신체에 주는 영향?

설탕과다 섭취? 그럼 신체에 주는 영향? 

설탕은 21세기의 담배라는 말이 있듯이 과도한 설탕섭취는 비만, 알츠하이머, 암 , 당뇨병 등 성명에 한발 가까이 다가서는 지름길에요. 사람이 설탕을 섭취했을 때 느끼는 감정은 너무 맛있고 달고 느낌이 좋치요. 그리고 사람이 긴장이나 스트레스를 받을 떄 설탕을 먹으면 세상의 모든 고민이 해소되는 가 될 것 같은 기분 마져 들기도 하죠. 하지만 장기적으로 봤을 때는 설탕을 많이 먹으면 우울증에 걸릴 확률이 높아지는데 특히 남성의 경우는 더 심하다고 하는데 설탕과다가 주는 사람에게 미치는 영향에 대해 어떨지 알아볼게요.

대다수 사람들은 당뇨병 환자들만 혈당 수치가 높다고 생각해요. 그러나 이것은 착각이죠. 왜냐하면 어떤 사람이라도 합병증으로 고통을 겪을 수 있고 신경과 혈관 및 기관에 영향을 받을수 있어요. 특히 설탕의 과다 섭취로 인해 합병증을 얻을수 있는 데요. 설탕을 과다로 섭취하면 안좋은 영향은...

피로감을 더 많이 느낀다.

피로감은 몸이 당분을 필요로 한다는 가장 큰 사실이죠. 그래서 사람들은 흔히 피곤할 때 당떨어진다. 라고 말하는 것이죠. 그러나 그렇타고 설탕으로 에너지를 급히 보충하면 그 만큼 더 피로감을 쉽게 다시 찾아와요.

고혈당의 경우 몸이 포도당을 충분히 저장하고 흡수할수가 없어요. 에너지는 비효율적으로 사용되며 몸의 세포는 필요한 연료를 공급받지 못하게 되요. 그럼 이런 현상의 종종 사람들이 아무 이유없이 피곤함을 느낀다는 사실로 이어져요.

이런 악순환을 막기 위해 당분 섭취를 줄여야 해요.


자주 아프다?

평소보다 감기에 자주 걸린다고 해요 당분을 과도하게 섭취면 몸에 면역력이 약화되어 감기세균을 막지를 못해요 남녀 모두에서 요로 감염과 효모 감염이 발생할수도 있어요 특히 설탕과 당뇨가 높은 여성들에게서 훨씬더 자주 발견되요 다량의 설탕은 효묘와 박테리아의 번식을 위한 좋은 환경을 조성하기 때문이고 그래서 감기에 자주 걸려요.

그리고 혈당이 높아져요 혈관 손상이 자주 발생할수도 있어요. 이로 인해 혈액 순환이 악화되는데요. 온 몸에서 이런 증상이 일어나면서 세포 조직에 영양 부족 사태가 발생생되게 되고 상처가 발생한 경우 아무는데 시간이 오래 걸려요.


과민 반응

연구에 따르면 설탕을 많이 섭취한 사람들은 불안해하고 짜증을 내며 우울증에 빠진다고 해요 두뇌는 포도당의 균등한 공급을 원하는데요. 급격한 증가등의 요인을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는데요. 그리고 설탕은 기분을 담당하는 다른 영양소의 흡수에 영향을 준죠.

설탕은 도파민을 분비시키고 있지만 음식중에 설탕과 같이 도파민의 분비를 촉진시키는 음식은 다물다고 할수  있어요. 예로 보면 브로콜리에는 아무것도 작용이 없지만 아이들에게 야채를 먹이기 어려운 일인지도 모르겠어요. 균형 잡힌 식단을 취하려고 결정했을 때 보상체계의 확스팟에서 도파민의 분비량이 갑자기 증가하게 되죠. 그러나 만약 매일 똑같은 음식을 섭취하면 도파민의 분비량이 점차 감소하고 궁극적으로는 증가하지 않죠 즉 음식과 관련된 뇌는 새로운 또는 다른 맛에 특별한 주의를 지불하도록 발달하고 있는 거죠.

설탕과다 소비는 뇌에 중독성을 가지고 오는데 그러면 다른 설탕의 종류에 대해서도 생각해 볼 수 있는데요. 각각 독특한 이지만, 어떤 설탕도 소모될 때마다 뇌에서 보상 감각을 차례로 일으킬 도미노 효과의 계기가 되고 과다섭취와 섭취 빈도가 높은 경우 과다한 활동으로 이어져 설탕의 과도한 소비가 뇌에 중독 성을 제공되게 되는데요 가끔 케이크를 먹을 정도는 상관없다고 해요.


설탕과다는 설탕 중독으로 이어지며, 위에 글처럼 비만, 알츠하이머, 암, 당뇨병 등 성인병의 원인이 되므로 되도록이면 설탕섭취를 줄여서 건강한 생활 유지를 하길 권장해요!!!



더보기

댓글, 3

dachshund-dre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