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야구 대표팀 믿을 MAN 함덕주 뒷 걱정 없다.

Korea 야구 대표팀 믿을 MAN 함덕주 뒷 걱정 없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 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슈퍼라운드 한국과 일본의 경기 8회 말 한국 네 번째 투수로 올라온 함덕주가 역투하고 있다.





3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 GBK 야구장에서 열린 일본선. 선발 최원태가 팔꿈치에 부상으로 2이닝 만에 물러나게 되었다. 그 뒤를 이어 이용찬이 마운드에 올라 3과 3분의 2이닝을 버텨냈다. 그리고 한 박자 빠른 타이밍에 투수 교체를 하는 선동열 감독은 이용찬이 실점을 하자 최충연을 마운드에 올렸고, 5-1 앞선 8회 무사 1루에서 함덕주가 등장했다. 국가대표 팀에서 가장 믿을 만한 카드로 확실히 막겠다는 의도 였다.


1사 후 중견수 박해민이 실책이 나오면서 1·3루 위기에 몰렸다. 함덕주는 두 타자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불을 껐다. 9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함덕주는 삼진 2개를 곁들이며 깔끔하게 경기를 마무리했다. 3와 3분의 1이닝 무실점을 함작한 함덕주 그리고 최총연은 국가대표 선수팀에 승리를 지켜냈 것이다.


함덕주는 사살상 이번 국가대표선수팀의 마무리 투수를 맏고 있다. 당초 마무리로 꼽혔던 한화 정우람선수도 대만전 등판 이후 장염에 시달리면서 컨디션 조절에 애를 먹고 있었다. 하지만 두산 베이스에 함덕주 선수는 대표팀이 치른 4경기 가운데 3경기에 나왔다. 대만전에서 1이닝, 홍콩전 1이닝, 그리고 일본전에서 2이닝을 던졌다. 아직 실점은 없다. 4이닝 동안 삼진 7개를 잡았다.

더보기

댓글, 0

dachshund-dre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