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는 날 이곳 저곳이 아프다면 바로 통증원인인 기상병이다.

비오는 날 이곳 저곳이 수시고 아프다면 바로 기상병이다.

기상병은 날씨나 계절이 바뀔 때쯤이면 병이 악화되기도 하고, 요통 환자가 더욱 통증을 느끼게 되면 비가 올 것이라는 등은 흔히 알고 있는 이야기 이다. 이와 같은 기온, 습도, 기압 등의 기상 변화에 따라서 병이 생기기도 하는 이 병은 바로 기상 병이라고 한다.


과연 기상과 인체는 어떤 관계가 있길래 비가오면 어김없이 수시고 아픈 걸까?

인체는 기상의 변화에 대해서 조절 기능을 가지고 있지만 조절능력이 불충분한 경우에는 심신부조가 일어나고 이것이 발전하여 병으로 진행하는 수가 있다. 기상병을 일으키는 기상조건으로서는 저기압의 접근이나 전선 특히 한랭전선의 통과, 푄이 불 때이다. 그것은 이들 기상계에 수반되어 기압, 습도, 바람, 기온 등이 급격히 변화하기 때문이다. 


기상 변화에 맞게 조절하지 못하면 기상병이 생긴다.

기상병의 전형적인 예로는 신경통, 류머티즘, 상처의 통증 천식의 발작, 뇌출혈, 심근경색, 급성충수염, 혈전, 담석등이 있다. 난치병의 하나로 꼽히는 베체트병의 발작이나 정신장애도 기상변화와 관계가 깊다고 한다. 

자살자의 수와 기상과의 관계를 조사한 결과를 보면 일반적으로 자살은 습도에 역비례하고 기온 일교차에 비례하는 경향이 뚜렷하다는 것이다. 즉 습도가 낮을 수룩, 기온의 일교차가 클수록 자살자의 수는 늘어난다. 기상의 변화와 발병과의 이 뚜렷하다는 것이다. 즉 습도가 낮을 수록, 기온의 일교차가 클수록 자살자의 수는 늘어난다. 기상의 변화와 발병과의 인과관계는 불분명한 점이 많이 있지만 저기압이나 전신이 통과할 때 체내에 히스타민등의 물질이 증대하여 이것이 자율신경에 작용하면 발작이 일으키든지 통증을 느끼는 것이라고 한다.


실내기온을 쾌적하게 하고 운동으로 생체리듬을 유지해야 된다.

기상병은 외부 환경의 변화에 따른 것이기 때문에, 기상병을 효과적으로 예방하기 위해서는 괘적한 실내 조건이 중요하다. 실내기온은 18~20℃ 그리고 습도는 44~60%로 맞춰줄 때 가장 쾌적하다. 또한 생체리듬을 유지하는 능력을 키우기 위해 유산소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운동을 하면 엔도르핀이 분비되어 기분이 좋아지게 하고, 발바닥이 자극을 받으면 혈액순환이 촉진되기 때문이다. 잠자는 시간과 일어나는 시간을 일정하게 하고 7시간 정도 숙면을 취하면 생체리듬 유지에 도움이 된다. 비가 오거나 날씨가 흐린 날 찬바람에 노출이 되면 관절 염 부위의 통증이 심해질 수 있으니 주의하자. 그래서 팔, 다리를 가릴 수 있는 얇고 긴 옷을 가지고 다니는 것이 좋다. 기상병으로 두통이 심할 때는 치즈, 바나나, 땅콩 등의 음식을 피해야 한다. 이 음식 속에 포함된 타라민이라는 성분이 들어 있는데, 이 성분이 뇌혈관을 수축 팽창시키는 역할을 해 통증을 일으킬 있으니 조심하자.

더보기

댓글, 0

dachshund-dre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