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교통사고의 특혜 논란일뻔한 승객의 마녀사냥 사건

소녀시대 교통사고의 특혜 논란일뻔한 승객의 마녀사냥 사건

소녀시대 태연이 2017년 11월 28일 서울 강남구에서 3중 추돌 사고를 냈다. 이 과정에서 수많은 억측들이 쏟아지고 있다. 교통사고에 대한 이야기는 뒷전이고, 현장에 있던 구급대원들에 논란이 가중되기 시작했다. 사고를 당한 택시 승객들의 증언과 견인차 그리고 구급대원들에 말들이 모두 다르다는 점에 혼란은 더욱 극심해지고 있다.

(사진:  갓태연 교통사고 사건[태연 교통사고] ⓒ  kookje.co.kr,naver.com. 태연,벤츠 , 포토샵 , 수정: 닥스훈트의 꿈)


구급대원들은 교통사고 현장에 오자마자 사고 피해자를 확인을 했다. 태연은 사고 직후 벌벌 떨면서 현장에 있었고, 피해 자동차 차주들을 비롯해 피해자들의 상태를 확인했다. 이후 도착한 태연의 매니저가 사건 현장을 정리했다. 태연은 사고 직후 본인 뿐만 아니라 피해자들을 걱정하기만 했다.

그리고 구급차 근처에는 가지 않았다. "당시 피해차량 택시에는 승객 여성 2명이 있었다. SNS의 글이 그분의 것으로 보인다. 그들은 가해자 자동차 쪽을 쳐다보고 있었고 이후 구급차를 타고 병원으로 이동한 것으로 안다. 그리고 구급대원들은 모든 사고가 정리된 후에서야 연예인이었음을 확인하는 정도였다.


사고 자동차에 타고 있었던 승격의 주장과 달리, 현장에 출동한 견인차량 운전자의 발언은 전혀 다른 이야기 였다. 택시 승격이 밝힌 태연이 어깨를 툭툭치며 괜찮냐고 말했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고, 태연은 그저 떨고 있었을 뿐이다는 주장이다. 그리고 구급차 근처에는 가지도 않았다는 말로 구급대원이 태연만 챙겼다는 주장 역시 사실과 다르다고 했다.

태연의 자동차는 3개의 자동차 중에 유일하게 에어백이 터졌다. 태연은 에어백의 압박으로 인해 심한 가슴 통증을 호소하고 있었다. 구급대원이 우선순위를 두어 태연을 먼저 이송하려고 했는데, 잠시 후 태연이 다소 안정된 기미를 보였고, 괜찮다 조금 안정을 취하고 알아서 병원으로 이동하겠다고 말해 이송하지, 않았고 부상이 있었던 나머지 3명 아우디 SUV, 택시 승격2명만 병원으로 이송했다. 


태연을 구급차로 이송하지 않았지만, 가장 먼저 이송했다고 하더라도, 이는 연예인 특혜가 아닌데, 사람의 생명을 다루는 구급대원들이 이름 난 연예인이라고 해서 특혜를 줄수가 있을까? 가당치 않다. 한가지 더 중요한 것은 사고 현장의 구급에는 가해자와 피해자의 개념이 없다는 사실이다. 독같은 생명이다. 억울한 피해자를 먼저 보살피는 것이 아니라 가장 부상이 심각한 사람을 우선순의로 한다.


구급대원 논란이 불거지자 119소방대에서는 즉시 반박을 했다. 3중 추돌 사고 신고에 바로 출동했고, 자신들은 연예인이기 때문에 특혜를 주지 않았다고 장했다. 3대의 자동차 중에 유일하게 태연의 자동차에 에어백만 터졌고, 가슴 통증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라서, 먼저 확인을 한 것 뿐이라고 했다. 그이후 연이 안정을 찾아서 알아서 병원으로 이동하겠다는 말을 해, 다른 부상자 3명만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밝혔다. 사고 현장에서 가해자 피해자 개념 없이 누가 더 위중한지 판단하는 것이 자신들의 임무라 했다. 너무 당연한 발언인데, 그런 점에 연예인 특혜는 없다고 주장했다. 첫 번째 목격자 증언과 이상하게 다르다.


(사진: 피해자 네이트판[피해자 네이트판] ⓒ pann.nate.com. 피해자 네이트판 , 포토샵 , 수정: 닥스훈트의 꿈)


(사진: 피해자 네이트판[피해자 네이트판] ⓒ pann.nate.com. 피해자 네이트판 , 포토샵 , 수정: 닥스훈트의 꿈)


논란의 시작은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R씨가 태연에게 이번 사고는 연예인 특혜가 있었다고 주장하면서 내용의 글을 SNS에 게시하면서 단순한 교통하고가, 태연 교통사고, 특혜의 논란이 시작되었다. R씨는 자신이 태연이 들이 받은 택시에 탑승하고 있던 승객이라고 주장하며 사고 당시 영상을 올렸다. 이와 함께 가해자가 유명 여자 아이돌이라는 이유에서인지 구급대원이 가해자를 먼저 구급차에 태워서 병원에 가려고 피해자들에게 기다리게 했다고 거짓 주장을 헀다. 또한 택시 기사님 목 부근에서 피가 나는 데 그냥 까진 거라고 했다. 택시 기사님은 안정할수 있도록 구급차에 잠깐 앉아있으면 안되겠냐고 물었더니 가해자가 타야한다고 구급차를 못타게 했다고 적었다.


견인기사의 반박글에 R씨의 SNS 게시글로 논란이 거세지고 있던 와중 사고현장에 출동했던 렉카기사 S씨가 반박글을 게시했다. S씨는 자신의 SNS에 태연은 매니저 차량을 타고 병원으로 이동했다. 경찰이 오자마자 음주 측정을 했고 시 기사분도 피가 보였지만 구급차 이용보다는 자동차 보험 접수에 정신이 없었다. 괜찮다며 구급대원을 물러가게 했다. 많은 오해가 있어서 한번 적어봤다고 SNS에 글을 올렸다.

 

구급대원의 해명은 R씨와 S씨의 주장이 엇갈리는 가운데 119 소방대도 해명에 나섰다. 강남소방서 한 관계자는 가해자였던 태연을 먼저 확인한것에 대해 터진 에이백 때문에 태연이 가슴 통증을 호소해 응급 환자로 보고 먼저 확인한 것이다. 라고 그뒤 태연은 매니져 자동차를 타고 병원으로 갔고, 피해자들을 구급차에 태워서 병원으로 갔다고..



음주측정 결과 태연은 술을 마시지 않은 것으로 확인 되었다. 전방주시 태만 등 단순 교통하고로 보고있다.

정확한 중재자이자 정황을 모두 정리할 수 있는 존재는 경찰 뿐이다. 현재 경찰은 음주 유무확인을 했고, 전방 주시 태만으로 사고가 벌어진 것으로 파악했다. 보다 자세한 사안들은 추가 조사를 통해 밝혀질 수 밖에 없다. 단순한 교통사고로 끝날 수 있었던 이 사건을 택시 승객의 질투로 인해 삽시간에 연예인 갑질 논란으로 마녀사냥이 될뻔 했다.


태연이 갑질을 요구했다는 것이 아니라, 구급대원이 다른 피해자가 아닌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태연만 챙겼다는 주장은 비난 여론을 극대화 시켰다. 최근 논란이 되었던 박수진과 삼성서울병원 연예인 특혜 논란과 겹치며 비난 여론이 더욱 커졌던 것이다. 

더보기

댓글, 0

1 2 3 4 5 6 7 8 9 10 ··· 34

dachshund-dre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