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상 가장 깊은 바다, 마리아나 해구에 대해서

(사진:지구상 가장 깊은 바다, 마리아나 해구수정. [왜? 마리아나 해구, 챌린저 해연을 연구하나?] / ⓒ동영상 캡쳐)


세계에서 가장 깊은 바다, "마리아나 해구"에 대해서

마리아나 해구는 세계에서 가장 깊은 바라도 알려져 있어요. 위치는 태평양 북마리아나 제도의 동쪽에서 남북방향에 2550km의 길이로 뻗어져 있으며 일본 근처의 마리아나 제도 동쪽에 있는 해구입니다.


이곳은 각종 심해어 등 희한한 모양의 심해생물이 살고 있어요. 2012년, 영화 아바타로 유명한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잠수정을 타고 탐험한 인류 역사에 기록될 정도로 큰 화제가 되었습니다. 심해 탐험은 우주 탐험보다도 위험하고 어려운 일이기 때문이었죠.


챌린저 해연과 마리아나 해구

인간은 1969년 아폴로 11호를 타고 무려 34만 킬로미터나 되는 거리의 달에 갔다 오면서 최대의 모험을 끝낸 것처럼 생각했지만, 사실 더 큰 모험은 아직 지구 내부에 있었습니다. 땅 속의 탐험, 그리고 빛 조차 닿지 않지만 생물이 사는 심해 탐험이죠.


땅속이나 바닷속은 1만 미터만 들어가도 정말 위험첨만한곳이에요. 사람의 몸은 1기압의 공기 압을 견디며 살아가는데. 우주는 0기압이며, 세계에서 가장 깊은 바다 마리아나 해구의 기압은 1,100기압이 넘어요. 우주에서는 우주복만으로 견딜 수 있지만 세계에서 가장 깊은 바다에서는 쥐포처럼 짓눌려버리게 되요. 이런 곳에서 심해어는 심해생물로써 살고 있으니 정말 대단한 일인듯 합니다. 위에서 아주 무거운 무게가 짓누르는 것과 같은 것입니다.

(사진:지구를 잘라서 본 단면  [마리나 해구 위치] / ⓒgoogle캡쳐 수정,포토샵 dachshund-of-dream)


바다는 지구면적의 70%나 되고 평균 깊이는 4000m가 넘어요. 지구 표면의 70%이상을 걸어야 갈수 있는 곳이고 사람이 바다의 10%도 제대로 못봤다는 이야기가 됩니다.

(사진:지구를 잘라서 본 단면  [마리나 해구 위치] / sciencemag.org쳐/ 수정,포토샵: dachshund-of-dream)


마리아나 해구는 세계에서 가장 깊은 바라도 알려져 있어요. 위치는 태평양 북마리아나 제도의 동쪽에서 남북방향에 2550km의 길이로 뻗어져 있으며 일본 근처의 마리아나 제도 동쪽에 있는 해구입니다. 태평양의 "해령"에서 솟아올라 바다의 지면이 된 마그마가 다시 지구내부로 부터 들어가는 곳이기 때문에 매우 깊은 심해인 지구의 지각에서도 일종의 대류활동을 하는 것이죠.

챌린저challenger 해연은 도전자라는 뜻에 어울리게도 남북으로 2500km나 되고, 폭이 70km나 되는 엄청난 크기이죠.

(사진:지구상 가장 깊은 바다, 마리아나 해구. [마리아나해구깊이] / ⓒdachshund-of-dream.tistory.com)



챌린저 해연에 있는 마리아나 해구의 최고수심 깊이는 11,035m 정도로 조사가 되었습니다. 우리나라 서해와 동해의 최고수심 깊이가 약 44m와 1300m이니, 마리아나 해구 최고수심에 깊이는 상상을 초월하는 깊이입니다. 지상에서 가장 높은 에베레스트 산의 높이는 약 8,848m이니 완전히 잠겨도 2,200m나 남는 깊이이죠. 일반적으로 해양학자들은 수심 2000m부터 "심해"라고 불러요.

타이타닉호가 가라 앉아 있는 곳이 3,748m 깊이 였어죠. 

마리아나 해구중 가장 깊은 부분인 챌린저 심여의 깊이는 1만 1035m에 달합니다. 다시 말해 해발 8848m인 에베레스트 산보다도 3000m 깊고 우리나라에 63빌딩이 40채나 세워서 붙인 상태로, 실로 어마어마한 깊이입니다. 어느 정도 깊이 인지 실감이 가질 않는다면 이렇게 생각해 보는 건 어떨까요? 우선 세계 내로라하는 스쿠버다이빙 평균 기록이 318m인데요.  

그리고 1km 이상 들어가면 바다는 더 이상 바다가 아니라 암흑이 되어 버린다고 해요. 거기서 1km이상 들어가면 거대한 향유 고래가 서식해요. 

(사진:지구상 가장 깊은 바다, 마리아나 해구살고있는 향유고래. [마리아나해구 향유고래] / ⓒ gettimages.com)


향유고래

암컷의 경우 길이는 10~12m, 몸무게에는 14~17톤 까지 자란며, 수컷은 길이는 15~18m에 몸무게는 45~50톤으로 일반적으로 수컷이 암컷보다 3배 더 크고 체중이 더 나간다고 합니다. 그리고 현재 기록상으로 가장 거대한 개체는 20.5m에 몸무게가 57톤에 육박하는 수컷이 발견되기도 했다고 합니다.

3748m  침몰한 타이타닉호가 발견된 깊이 인데요 7500m 지점에는 본 적도 들은 적도 없는 희귀한 심해 어종이 살아가고 있다고 해요. 여기서 3000m를 더 깊이 들어가야 마리아나 해구끝인 챌린저 심연을 확인할수 있어요. 참 신기하게도 신비한 곳이 바로 깊고 깊은 지구상, 세계에서 가장 깊고도 깊은 마리아나 해구 심해라고 해요.


(사진:타이타닉 개봉20주년 기념 그 후 20년 5일부터 NGC 방송. [타이타닉] / ⓒ National Geographic , 수정: dachshund-of-dream)


타이타닉

침몰한지 100년이 다 넘어갔지만 아직까지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침몰선으로 영화 "타이타닉"에더 유명해졌습니다.


1912년 최초이자, 최후의 향해 때 거대한 빙산과 충돌해 침몰해버린 거대한 여객선.

타이타닉호는 14일 밤 11시 40분에 빙산에 충돌하고 2시 20분에 완전히 침몰하여 2,224명의 탑승자들중에 약 1,513여명에 안타까운 사망자가 발생하였습니다. 생존자는 711명에 불과했다고 해요.


이 시대 최신 과학기술로 만든 타이타닉호.

전체길이는 269.1m로 63빌딩보다 5m더 길며, 최대속도 43km/h, 굴뚝 갯수는 4개인데 끝에 하나는 환기용, 최대 탑승 가능 인원 3547명 승선객, 승무원 모두 포함해서

(사진:1987년, 러시아의 시프쇼프 해양연구소에 공개된 심해유인잠수정 미르호. [러시아] / ⓒ RUSSIAN ACADEMY OF SCIENES , 수정, 포토샵: dachshund-of-dream)


러시아의 심해 유인 잠수정인 미르호


미르호는 1987년, 미소 냉전시대에 구소련에 과학아케데미에서 개발하고, 필란드에서 제작한 후 구소련에 인도되어 현장탐사를 시작하였는데요. 길이는 7.8m, 폭은 3.6m에 높이는 3.0m이며 공기중에서 무게는 18.6톤이고 3명이 탑승하여 수심 6,000m까지 탐사가 가능 했어요.

미르 1호에 경우 6,170m까지 내려갔고, 미르 2호 경우 6,120m 까지 내려갔어요. 최대 속도는 9km/h, 미르는 과학탐사를 목적으로 만들어졌으나 영화촬영을 비롯해 침수된 잠수함 구조 등 다른 목적으로 활용되었어요.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1997년에 만든 영화 "타이타닉" 의 선체를 직접 영상에 담기 위해 미르 1, 2호와 모선 캘디쉬호를 임대했다고해요. 

(사진: 마리아나해구 심해 곰치류 [심해 곰치류] / ⓒ google.co.kr , 수정, 포토샵: dachshund-of-dream)


(사진:마리아나 해구 심해 돈벌레?. [심해 가디언] / ⓒ google.co.kr , 수정, 포토샵: dachshund-of-dream)


(사진: 마리아나 해구 심해 새우. [심해 새우] / ⓒ google.co.kr , 수정, 포토샵: dachshund-of-dream)

(사진: 마리아나 해구 심해 해파리 [심해 해파리] / ⓒ google.co.kr , 수정, 포토샵: dachshund-of-dream)



심해생물, 심해어, 심해동물

수심 2000m, 이상의 깊은 심해 바다에서만 사는 물고기나 생물, 동물 깊은 바다는 산소도 부족하고 수압으로 인해 왠만한 생명체는 살기 힘들고 햇빛조차 비치지 않아 아래는 완전 암흑세계라 칭하고 아무것도 안살것만 같지만 여기에서 사는 생명체는 모두에 예상을 깨고 얕은 바다의 생명체와 다른 완전 다른 형태로 진화된 듯합니다. 


원래 인류는 그다지 깊지 않은 바닷가에서 얻을 수 있는 자원만으로 충분히 연명할 수 있어 굳이 잘 보이지도 않는 험난한 환경인 심해까지 진출할 일이 없어 잘알려지지 않았지만, 기술의 발달로 인해 학술적인 목적으로 심해까지 내려가는게 가능해졌기때문에, 그러면서 발견되는 깊은 바다에 심해 생명체.

현재까지 밝혀진 심해어의 종류는 극히 적고, 현재까지 밝혀진 심해어는 약 1,300여 종이라고 하는데, 한번 잠수할 때마다 새로운 종이 발견되는데요.  현재까지 발견된 가장 깊은 깊은 바다에 사는 바다고기는 2014년 12월에 발견된 7,500m, 깊이에 사는 괴물처럼 생긴 곰치류의 심해어가 발견되었어요. 

(사진: 가장깊은 바다, 마리아나 해구 챌린저 해연탐사 [내셔날 지오그래픽] / ⓒ National Geographic)


(사진: 가장깊은 바다, 마리아나 해구 챌린저 해연탐사 [내셔날 지오그래픽, 탐사선] / ⓒ National Geographic, 수정: http://dachshund-of-dream.tistory.com)


챌린저 해연

마리아나 해구중에서 가장 깊은 곳으로, 10,920m 달하는 에베레스트산이 다 들어가도 남을정도 깊은 마리아나 해구 1951년에 영국의 해양관측 채린저 8호에 의해 발견되었고, 1957년 소련의 곽측선 비티아즈 호가 채린저 해연에서 11,034m의 깊이를 관측해 한동안 가장 깊은 심도로 알려졌었어요. 그러나 이후 이뤄진 수 차례의 조사에서 비슷한 수치를 얻어 내지 못했고 공식적으로 인정 받지 못했었다. 

위 사진은 챌린저 해연의 제일 밑 바닥의 모습인데요 사진의 탐사정 안에 있는 사람은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고 사진은 탐사정과 함께 내려간 무인 탐사기로 찍었다고 합니다.

더보기

댓글, 9

dachshund-dre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