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의 특성의 차이 / 왜 다른걸까?

남자 그리고 여자 차이?

남자가 여자보다 더 잘하는 일이 있고, 여자가 남자보다 더 잘하는 일이 있어요. 조금씩 차이가 있기 때문에 일률적으로 말할수 없지만, 평균적으로 남자 여자 잘하는 기술은 차이가 많아요. 그래서 어느쪽인가 말하면 한번에 많은 일을 순서대로 하는 것이 여자가 잘하고 집중형 힘을 쓰거나 집중력 작업은 남자가 더 잘하는 경우가 많아요.


이 차이는 도대체 어디서 오늘걸까? 예전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뇌의 신경 네트워크의 결합의 차이가 남녀의 능력 차이에 설명이 된다고 해요. 


수백명의 피험자의 뇌를 스캔 한 결과, 남자은 뇌의 한쪽 반구에서의 관계가 강하고, 여자는 좌우 뇌의 관계가 강한 것으로 나타났어요. 동일 반구의 결합 강도는 지도보기라고 하는 집중하는 일을 하는데 도움이 되는데 , 이것이 남자는 더 강하다고 해요. 


그럼, 여자의 경우는 좌우 뇌의 관계의 강도는 다양한 일을 동시에 해내고, 세상살이에 능숙하다고 해요.


1854년, 독일의 해부학자가 지성의 관장하는 뇌라고 하는 전두엽은 여자보다 남자가 더 크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어요. 그 때만 해도 과학자들은, 백인종이 흑인보다 전두엽이 크다고 하는 것과 같은 생각이었던 것 같아요. 뇌의 크기만 비교 하는 일이 많았죠.



뇌에 있어 남자, 여자에 생각 차이와 특성에 관한 많은 논문도 실제 크기의 차이에 대해 논하는 것만으로, 남자의 뇌의 크기는 1053에서 1500cm³ , 여자의 뇌의 크기는 975에서 1398cm³ 으로 차이가 있다는 것은 맞지만, 그것을 비교하는건 곧 아무런 의미가 없다는 것을 알게 되었죠.


그리고 그 과학자들이 말하는 남녀의 심리적 차이도 뇌 크기의 차이 만큼 그럴듯하지만 의미 가 없다는 시실을 알게되죠. 시간이 지나서



2005년, 위스콘신 매디슨 대학교의 연구자 자넷 하이는 공격성, 사회성, 생활능력, 수학, 도덕, 논리적 사고 등의 특성에서 남녀의 뚜렷한 차이를 연구 데이터로 부터 정밀 분석을 하게 되요. 

결과는 특성중 대부분이 남녀와 차이가 거의 없다고 말이죠.


실제로 심리적 차이가 있다고 하더라도 그것은 원래 부터 타고나서 가지고 있는 신경 회로만의 원인이 될수 없다고 해요. 뇌 신경의 모든 것은 선척적 이고 자연과 후천적인 교육 등에서 혼합 되고 합쳐져서 이루어 졌다 해요. 가장 중요한 것은 자라온 환경이나 문화가 작용 하여 그 행동과 뇌의 신경 회로에 영양이 미쳐진다고 볼수 있죠.



남자와 여자는 태어 났을 때부터, 자궁에 있을 때부터 아기는 남녀로 구별되고 그 취급도 미묘하게 다르지만 아이의 성별을 이야기 해줄 때 부모의 감정을 조사해보면, 아들이라고 말할 때 거만해지고, 여자라고 말하면 행복감을 느끼게 된다고 해요. 어머니는 아들보다 딸에게 말을 잘 거는 경향이 있고, 이건 여자쪽이 남자보다 언어 능력이 뛰어 나다라고 하는 경향이 원인이라고 해요.


결국 남자와 여자의 차이는 원인은 주위의 어른에 사고방식에 의해 보고 듣고 세뇌되어 처음부터 포함 된것은 아닌듯 하네요. 남자 이기 때문에? 여자 이기 때문에? 태어난다고 해서 반드시 그 인생이 운명을 정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죠.


더보기

댓글, 3

  •  댓글  수정/삭제 노영민
    2018.04.27 21:44

    차이점을 인정하고 조금만 배려해주면 좋겠네요 ㅎ

  •  댓글  수정/삭제
    2018.05.04 14:09

    비밀댓글입니다

  •  댓글  수정/삭제 황지은
    2018.05.04 16:22

    남자건 여자건 자라온 환경이 중요하군요 ..
    차이가 있는건 당연한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환경에 의해 좌지우지 된다는 것은 새로 알게 되었습니다!
    유익하고 자세한 정보들이 많네요 ~

dachshund-dre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