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 오면 쑤시는 관절 보호하는 방법

비만 오면 쑤씨는 관절 아픈 이유?

날씨가 흐리거나 비가 내리면 기압이 현저하게 낮아진다. 낮아진 기압이 관절의 압력을 높여 관절액이 평창한다. 팽창한 관절액은 관절뼈의 끝을 감싸고 있는 활막액을 자극해 관절 통증을 유발시킨다. 또 습도가 높아지면 연골이 관절액에서 영양을 제대로 흡수하지 못할 뿐 아니라 체내 수분액이 잘 순환되지 못해 부종이 심해진다. 이런 통증은 류마티스 관절염, 퇴행성관절염, 섬유근육통등에서 발생된다.

관절염 환자들은 관절을 구성하는 연골과 뼈가 손상되어 있는 경우나 윤활유 역할을 하는 관절 액이 줄어들어 있어 주변 근육의 구실이 매우 중요하므로 주변 근육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 하지만 비가 오면 외출이 어렵기 때문에 활동량이 줄어 근육이 위축되어 관절을 보호하지 못한다. 그러므로 아래와 같은 관리법을 통해 관절을 보호할수 있다.


비만 오면 쑤시는 관절을 보호하는 방법


에서 무리한 운동은 피하고 온몸의 관절과 근육을 가볍게 풀어주는 맨손체조를 하는 것이 좋다. 하지만 운동 중에 통증이 나타나면 바로 운동을 중지하고 쉬어야 한다.


찬바람관절 통증에 영향, 실내 온도 습도 체크

일반적으로 관절 통증은 관절낭이 부어 일어나는 데, 공기 중 습도가 높아지면 땀 등 수분이 체외로 배출이 잘 안돼 관절낭이 쉽게 붓는다. 습도가 높은 장마철 관절통 환자가 늘어이 체외로 배출이 잘 안돼어 관절낭이 쉽게 붙는 경우도 있다. 습도가 높은 장마철 관절통 환자가 늘어나는 이유다.  특히 에어컨이나 선풍기 등 찬바람에 장시간 노출되면 체온이 떨어지고 관절 주위에 있는 근육이 경직되면서 관절액이 굳어 통증이 생긴다. 관절 통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얇은 겉옷 등으로 관절 부위를 따뜻하게 보호해주는 것이 아주 중요하다. 방이나 사무실에서는 환기를 하거나 짧은 난방 등으로 습도를 50% 이하로 낮추는 게 좋다. 실내 온도는 26~28℃ 바깥 온도와 5℃ 이상 차이가 나지 않도록 유지하는 것이 보호하는 방법이다.


빗길 골절 예방 위해 근력 운동 방법

미끄러운 빗길에 골절상을 주의해야 한다. 평소 실내에서 할 수 있는 간단한 운동을 통해 근육을 풀고 근력을 강화하는 것이 좋다. 빠른 걷기, 수영, 하루 20~30분 정도의 스트레칭 같은 실내 운동이 통증 완화에 도움이 된다. 특히 장마철에는 신발을 보호하기 위해 레인부츠를 신는 사람이 많아졌는데, 무릅 앞까지 내려오는 긴 레인부츠는 관절에 무리를 줄 수 있으니 주의해야한다. 레인부츠는 말그대로 장화이다. 발목과 발등을 자연스럽게 움직일 수 없어 어래동안 신으면 무릎 뿐만 아니라 허리에도 부담을 줄 수 있다.


관절 건강을 위한 충분한 마사지와 휴식과 찜질 마사지 효과

충분한 휴식도 관절 건강을 위해 중요하다. 베개는 5~8cm 정도의 낮은 것을 사용해 목에 무리를 주지 않도록 하고, 이불이나 방석을 다리 아래에 받쳐 발이 심장보다 높게 위치하도록 하면 혈액순환이 잘되 통증과 피로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통증이 심할 때 따뜻한 찜질이나 사우나에 들어가면 관절염증을 완화해 통증을 줄여주고 혈액순환이 더 잘 되도록 해준다. 다만 통증이 심한 사람은 덥고 습한 날씨에 관절 건강이 악화되지 않도록 관절염 등을 사전에 제대로 치료를 받는것 또한 통증 관리에 도움이 된다.


더보기

댓글,  1

  •  댓글  수정/삭제 김정현
    2018.07.22 15:58 신고

    젊은 나이에도 온도나 습도에 영향을 받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결론은 항상 운동으로 귀결 되죠... 운동합시다.

dachshund-dream

티스토리 툴바